본문 바로가기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00~22:00
공휴일 10:00~15:00

주요 뉴스

헤드라인[국민연금 개편] 복지부, 개편안 4개 마련…지급보장 명문화

파리바게뜨 사태, 극적 합의···제빵사 전원 자회사 고용

등록자 : 김민수 mskim@wowtv.co.kr 최종편집 : 2018.01.11 16:36


파리바게뜨 노사가 자회사를 통해 제빵기사들을 고용하기로 극적으로 합의했습니다.

파리바게뜨는 오늘(11일)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 노동계와 파리바게뜨가 자회사를 통한 제빵기사 고용전환에 전격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파리바게뜨 측은 오늘 오후 5시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합의안을 공식 발표할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파리바게뜨 제조기사 직접고용을 둘러싼 논란은 3개월여 만에 자회사 고용이라는 사회적 합의로 마무리됐습니다.

이번 합의를 통해, 파리바게뜨 가맹본부인 파리크라상이  51% 이상의 지분을 갖고 경영진을 선임하는 자회사가 제빵기사 모두를 고용하게 됩니다.

임금은 기존 협력사보다 평균 16.4% 올라고, 복리후생도 가맹본부와 동일한 수준으로 개선됩니다. 휴일 역시 기존 6일에서 8일로 늘어납니다.

파리바게뜨 측은 "제조기사들의 휴일 확대에 따라 필요한 대체 인력 500여 명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합의에 따라 고용노동부가 부과한 과태료는 취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제조기사들이 직접고용에 반대하면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 일부 제빵기사들이 가맹본부를 상대로 제기한 근로자 지위확인 소송도 즉시 취하하기로 했습니다.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는 "어려움 속에서도 큰 사회적 합의를 이뤄낸 만큼 앞으로 노사 화합과 상생을 적극 실천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